우측퀵메뉴열기닫기
미소드림치과

공지사항   |   

메뉴

  • 미소드림치과 소개

제목

[해럴드 생생뉴스] 스트레스 치아건강도 무너뜨린다

 

 

[칼럼 ㅣ Mr. 굿닥터]

 

현대인들에게 꼬리표처럼 따라 다니는 스트레스. 스트레스가 건강에 나쁘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있지만 치아건강에 해롭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. 하지만 스트레스는 분명 직·간접적으로 치아건강에 나쁜 영향을 준다.

 

스트레스가 치아건강을 해지는데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바로 침. 침에는 세균을 억제하는 성분이 들어있다. 하지만 스트레스를 받으면 아드레날린 호르몬이 분비되어 침의 분비량이 줄어든다. 입안이 마르면 세균 증식이 왕성해지고 치태가 많이 생겨 치과질환이 생기기 쉽다. 또 스트레스는 치아를 손상시키는 나쁜 습관을 불러오기도 한다. 잘 때 이를 갈거나 무의식적으로 치아를 꽉 무는 습관이 그것. 이런 습관은 치아와 턱관절에 과도하게 힘을 주게 돼 치아가 닳거나 흔들리게 한다.

 

그 외에 스트레스로 인해 하루 하루 늘어나는 술, 담배, 커피 등의 기호식품들도 문제다. 술은 혈압을 상승시켜 잇몸 출혈을 불러올 수 있다. 코 속 점막을 부어오르게 해서 입을 벌리고 잠을 자게 한다. 이는 입 속을 건조하게 만들어 충치 및 치주염을 부추기게 된다. 담배는 수많은 유해성분들이 입안 말초혈관을 수축시켜 혈액순환이 떨어져 각종 치과질환을 불러온다. 커피의 경우는 첨가하는 설탕이나 크림의 당분에 의해 충치가 생길 수 있으며 갈색 색소 때문에 치아변색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.

 

스트레스를 피해갈 수 없는 현대인들이라면 무엇보다 칫솔질을 자주하는 것이 중요하다. 식사는 물론 간단한 간식이나 음료를 마신 뒤에도 반드시 칫솔지릉ㄹ 해야 한다. 이 때 치솔모를 치아와 잇몸 사이에 45도 각도로 댄 다음 잇몸에서 먼 쪽으로 쓸어주듯이 닦는다. 특히 어금니는 씹는 면까지 꼼꼼하게 닦아준다. 또 세균이 끼기 쉬운 혓바닥도 부드럽게 닦는다. 치실을 사용해 치아사이에 낀 찌꺼기까지 제거해주면 더욱 좋다. 칫솔질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곧바로 물로 입속을 헹구도록 한다. 또 수시로 물을 마셔 입안을 건조하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. 물 대신 녹차나 감잎차 등을 마시면 충치 예방 효과까지 있다. 마지막으로 1년에 한 번씩 스케일링이 필요하다. 스케일링은 각종 치과질환의 원인이 되는 치태와 치석을 없애주는 일등공신이다.

 

황성식 미소드림치과 원장

[원문보기]

 

 

0

추천하기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등록자미소드림

등록일2007-01-02

조회수1,646
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Google+ 공유
  • 인쇄하기